시계방향 씬에서 봉준호가 의도했던 것 > 피클포털

회원로그인


시계방향 씬에서 봉준호가 의도했던 것

본문


"저는 그 장면이 시나리오를 쓸 때부터 가장 필수적인 장면이라고 봤어요. 

이 영화는 인물들이 의도를 했건 안 했건 타인의 사생활을 엿보게 되고 거기에 개입함으로써 일어나는 비극이에요. 

아버지와 자녀가 미성년자관람불가 영화를 같이 봐도 민망한데 

심지어 실제 섹스 행위가 코앞에서 벌어지고 있는 상황의 불편함도 그렇지만,  이 장면이 기택에게는 전환점이 되는 거죠. 


"위대하신 박사장님께 감사의 기도를" 드린다고 말했던 사람이 이제 박사장 가족으로부터 심정적으로 격리되는 출발점이라 꼭 필요한 시퀀스

라고 봤어요. (중략) 이 섹스 씬에서는 최대한의 긴장감과 압박감이 느껴져야 했어요. 


<<야한 영화를 보는 쾌감 같은 게 느껴져서는 절대 안 되고, 

그저 이 씬이 빨리 끝나면 좋겠다는 압박감을 관객에게 느끼게 하고 싶었어요. 

그 압력을 기택과 관객이 고스란히 나누길 바랐어요.>>

정말 질식할 것 같은 느낌. 그 장면을 흐르는 음악의 분위기도 압력밥솥의 압력이 증가하는 것 같은 느낌이면 좋겠다고 

정재일 음악감독에게 요청했고요."


-FILO 인터뷰 중
 

-


기택이네 가족이 느꼈던 압박감을 관객도 느낄 수 있도록 유도했던 장치였음.

메릴님의 댓글

 메릴

하지만 감독님 저는 그만...

이뱅님의 댓글

 이뱅

의도했던거면 ㄹㅇ지리는데? 난 혼자봤는데도 압박감을 느꼈다

피클포털 목록

 
 
 
게시물 검색
삭제요청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