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압)외상센터로 온 위급 환자.jpgif > 피클포털

회원로그인


스압)외상센터로 온 위급 환자.jpgif

본문

저녁, 외상센터가 분주해집니다

생명이 위독한 환자가 병원으로 오고있다는 연락이 온건데요.

 

2261D13756BF3CB824F3DD

 

263F653756BF3CB9354699

 

2316443756BF3CB905A18D

 

271BE93756BF3CBA025032

 

잠시후 환자를 데리고 구급차가 도착했습니다

30대 여성인 환자는 복부에 깊은 상처를 입은채 의식이 없는 상태입니다. 

 

277A863756BF3CBB1492D9

 

문제는 체온이 너무 낮다는 겁니다

겨우 31도... 이대로라면 심정지까지 올수도 있습니다

 

2158A33756BF3CBB29552D

 

소생처치실에 의료진 전체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복부에 상처보다 체온을 높이는게 급합니다

체온을 정상범위로 끌어올리기 위해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야 하는 상황

 

그런데 이때....

 

270CAA3756BF3CBC0A39C3

 

2341CB3556BF3CBD1385E7

 

2610F63556BF3CBD33B24F

 

환자의 심장이 그만 멈춰버렸습니다

 

 

 

 

2543DA4E56BF35871990F5

 

이제 최후의 방법을 써야합니다. 심정지가 오자마자 심폐소생술을 시작하는 최선우 교수

 

 

 

 

 

2552C64E56BF358E105E50

 

외상환자의 경우 일반적으로 심폐소생술을 10분정도 시행하고도 심장이 다시 뛰지않으면

소생가능성이 없다고 판단하고 의사는 사망선고를 하게됩니다

 

 

 

 

2351E94E56BF3596119093

 

의료진 한명당 2분씩 교대로 심폐소생술이 이어집니다

흉부를 압박하는데에 강한힘이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2504F14E56BF35A93D0ABB

 

꺼져가는 생명을 살리려는 의사

 

 

 

 

23164C4E56BF35C3355474

 

하지만 반응이 없는 환자의 심장

 

 

 

 

225ABC4E56BF35C90E1199

 

그렇게 안타까운 5분이 흘렀습니다

의료진은 쉽게 포기하지 못합니다

심폐소생술을 시작한지 어느덧 20분이 지났습니다

 

 

 

 

25657C4E56BF35DB08A360

 

다음 의료진이 심폐소생술을 이어가려던 그 순간,

 

 

 

 

21093A4D56BF35E720D903

 

멈췄던 심장이 드디어 다시 뛰기 시작했습니다

 

 

 

 

 

 

220F9D4D56BF35F11DB87B

 

2532424D56BF35F10831BC

 

2458DE4D56BF35F13AE7EC

 

240B4E4D56BF35F31E1C83

 

2521413556BF3CBE291602

 

심박동이 돌아오자 의료진은 환자를 재빨리 중환자실로 옮깁니다

 

2447D53556BF3CBF1121C7

 

스스로 투신을 했던 환자

정확한 이유는 알수없지만 그녀가 가족들에게 자살을 암시하는 글을 남긴걸로 확인됐습니다

 

210AAE3556BF3CC0354AD7

 

응급처치후 환자는 중환자실에서 집중치료를 받는중입니다

담당의 최선우 교수가 그 곁을 지키고 있는데요

어쩐지 최교수의 얼굴에 고민이 많아보입니다

 

2133353556BF3CC01D023C

 

26487B3556BF3CC1113410

 

25211C3A56BF3CC2022FFA

 

2711EC3A56BF3CC3392193

 

21647E3A56BF3CC41891CE

 

그래도 생명을 건진건 기적이었습니다

 

2506FA3A56BF3CC40DE628

 

시간이 꽤 흘렀는데도 최교수는 여전히 환자와 함께입니다

어렵게 살려낸 환자여서인지 좀처럼 자리를 뜨지못하는데요

 

26217F3A56BF3CC5324228

 

스스로 포기하려던 생명을 지키기위해 이토록 애쓰는 이가 있다는걸 환자가 안다면,

그 선택을 후회하지 않을까요.

 

2120BB3A56BF3CC63427FB

 

2624B83A56BF3CC7307AB0

 

2325533A56BF3CC7301E32

 

2230323A56BF3CC82D3995

 

220DA03A56BF3CC93A97A3

 

최선우 교수의 마음처러 외상센터의 밤이 무겁게 깊어갑니다

외상센터 의사들을 자살시도를 한 이들을 보면서 많은 생각이 든답니다

 

211AE53A56BF3CC905A619

 

2207C73A56BF3CCD0D5EF4

 

245AE53A56BF3CCE1C2E6A

 

2552553A56BF3CCF203972

 

스스로 놓아버린 생명의 끈을 다시 이어 스스로 꽉 잡게 만드는것

그것것이 외상센터 의사들의 바람이기도 합니다

 

225C454E56BF3D6A2ED90B

 

257D134E56BF3D6A1D3954

 

외상외과의 김재훈 교수가 황급히 복도를 내달립니다

그가 향한곳은 중환자실

 

222EAA4E56BF3D6B056F3D

 

275EFA4E56BF3D6C2DEBCF

 

한 60대 남성환자의 상처부위에서 갑자기 시작된 출혈이 급기야 혈압까지 떨어뜨린겁니다

 

224BD24E56BF3D6D36FFA4

 

이대로면 위험합니다

수술실로 옮길새도 없이 수술을 시작합니다

 

275AB84E56BF3D6D2F3B58

 

이 환자는 교통사고로 얼굴뼈가 골절되고 머리가 찢어진채 실려온 환자입니다

응급처치후 3시간만에 갑자기 출혈이 다시 일어났습니다

 

 2651E94E56BF3D6E33A0FB

 

능숙하게 출혈부위를 봉합하는 김재훈 교수

 

2626824F56BF3D6F2DCA70

 

2219ED4F56BF3D703365D2

 

2611FC4F56BF3D71372098

 

2323684F56BF3D712F35BC

 

2243504F56BF3D721E0F23

 

수술을 마치자 혈압이 제자리로 돌아옵니다

 

2341B24F56BF3D731FA947

 

2673444F56BF3D7305E2BE

 

2134E24E56BF3D7402C132

 

이번엔 소생처치실에서 김교수를 찾습니다

 

2322C54E56BF3D750CFEEC

 

일흔이 넘은 할머니가 교통사고를 당했습니다

 

2775624E56BF3D761FBBCA

 

2310314E56BF3D7615E3A2

 

212BB54E56BF3D7707AD42

 

생과 사의 경계에 선 사람들이 숱한 고비를 넘나드는곳

여기는 바로 권역외상센터입니다.

 

225A924E56BF3D7830B318

 

2758724E56BF3D7931378E

 

외상센터는 생명이 위급한 중증이상의 외상환자들을 전문으로 치료하는 의료기관입니다

 

2436304C56BF3D7A0C7E3A

 

2709BD4C56BF3D7B256B82

 

2630DF4C56BF3D7B0F6588

 

2602FC4C56BF3D7C27E6D4

 

2479CD4C56BF3D7D2D7358

 

262A244C56BF3D7E13817F

 

골든타임안에 수술과 처치가 필요한 절박한 환자들이 오는곳인만큼

이 곳 의사들은 이수술경험이 풍부한 전문의들로 이루어져있습니다

언제 어떤 위급한 환자가 올지 모르기때문에 항상 대기를 해야하는데요

 

2378194C56BF3D7E2DF23E

 

그래서 의사들에게 외상센터는 기피대상 1순위일수밖에 없습니다

 

2154244A56BF3D7F21FDE8

 

김재훈 교수는 외상센터에서만 일한지 6년째입니다

 

2101F44A56BF3D800C1612

 

236E064A56BF3D811612EB

 

235FFB4A56BF3D821D17A2

 

2107B24A56BF3D8309E569

 

2579624A56BF3D840F6837

 

하루에도 수십번 화급을 다투는 환자들을 치료하는게 일상인 의사들..

하지만 아무리 힘들어도 외상센터를 떠날수 없는 이유가 있답니다 

 

215BF94A56BF3D8420F2F5

 

2213164A56BF3D8503ADDC

 

26655A4A56BF3D861BDF55

 

2742304A56BF3D872DA357

 

가난의 무게를 짊어지고 험한일을 감내하며 살아온 이들의 생명을 지켜주는것이 의사로서 큰 보람이라는데요

 

213CDE4A56BF3D882F677F

 

60대 김씨도 그런이들중 하나입니다

그는 건설현장에서 일하다가 3층높이에서 추락했습니다

심지어 사고가 일어난 날은 5년만에 한파가 몰아친 주말이었다는데요

한 집안의 생계를 책임진 가장.. 그래서 살인적인 한파에도 쉴 수 없었을겁니다

조현민 교수는 이런 환자를 만날때마다 마음이 무겁습니다

 

23750C4A56BF3D8811770F

 

2501D14A56BF3D890C13A5

 

추락의 충격으로 장이 파열되면서 복부에 피가 빠르게 차오르고 있다는데요

지체할 시간이 없습니다

파열된 부위를 막고 또다른 출혈은 없는지 찾아야합니다

조현민 교수가 굳은 표정으로 수술을 준비합니다

 

2377F84A56BF3D8A10317E

 

23724D4856BF3D8B1CC527

 

220A354856BF3D8B15C76A

 

255B014856BF3D8C2EF4E7

 

모든 준비가 끝나자 전문의로 수술경력만 20년이 넘은 베테랑이지만

메스를 잡을때마다 조교수는 기도합니다.

자신의 판단이 맞기를, 그리고 환자가 생명을 되찾기를

 

2578DA4856BF3D8D1EB81C

 

2627214856BF3D8E069A5D

 

23151E4856BF3D8E0F4935

 

25030A4856BF3D8F19B7D9

 

점심때 시작한 수술이 저녁이 되서야 끝났습니다

 

2776B44F56BF3D9004CE4F

 

수술은 무사히 마쳤고 빠른 회복을 위해 환자를 중환자실로 옮깁니다

김씨는 이곳에서 집중 치료를 받게됩니다

 

 

260EBA4A56BF3DDB07EF40

 

240ADD4A56BF3DDE08B892

 

2134054A56BF3DDF34B47C

 

231AE24A56BF3DE00134B1

 

2104794A56BF3DE10CD0BC

 

막 수술을 마친 환자가 의식을 회복할때까지 옆을 지키는 사람은 외상센터의 새내기인 김민정 간호사

 

2401F44A56BF3DE20E77C8

 

2107B24A56BF3DE20BDB9D

 

250F665056BF3DE320D733

 

247E295056BF3DE4278EA6

 

217B725056BF3DE42931F6

 

김간호사는 외상센터에 지원해서 들어왔습니다

생명의 최전선에서 아픈이들을 돕고싶어서입니다

 

276A9E5056BF3DE531550E

 

어릴때 병원놀이를 좋아했던 꼬마는 간호사를 꿈꾸며 자랐고 외상센터에서 그 꿈의 첫발을 내딛었습니다

 

2277F95056BF3DE62BE0C5

 

일주일에 3일씩 밤을 새우는 당직도 이제는 익숙해졌다는데요

경험 많은 선배들도 버티기 힘들다는 이곳에서 막내가 본것은 무엇일까요?

 

217B2B5056BF3DE729EED6

 

250FE85056BF3DE720513F

 

2664C34B56BF3DE829CC74

 

234F244B56BF3DE934D3C6

 

25543F4B56BF3DEA335FCA

 

2420194B56BF3DEB0CF2CD

 

신참 간호사의 마음을 숙연하게, 그리고 두렵게도 하는것 그것은 바로 생명의 무게가 아닐까요?

 

2569524B56BF3DEB286AA7

 

갑작스런 출혈로 응급수술을 받았던 환자를 다시 만났습니다

이젠 식사를 할 정도로 호전됐답니다

 

젊어서부터 혼자서 자식들을 키워온 든든한 아버지였습니다

이번 일을 계기로 가족들은 전에는 알지 못했고 보이지 못했더것들이 눈에 들어오기 시작했다는데요.

 

2664304B56BF3DEC2A3F6E

 

2512A04B56BF3DED12482D

 

2527CE5056BF3DEE1350B6

 

2640D35056BF3DEE066574

 

2241035056BF3DEF066F9F

 

케이블카 이야기에 아버지의 얼굴에 미소가 번집니다

 

2249155056BF3DF002FACE

 

2375BC5056BF3DF12C10C9

 

2767745056BF3DF2349B44

 

2755125056BF3DF2387975

 

아버지 소원대로 따뜻한 봄이오면 건강한 모습으로 가족들과 케이블카를 탈수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외상센터는 오늘도 숨가쁘게 돌아갑니다

그중에서도 1년 365일 불이 꺼지지 않는곳 바로 외상외과 의국인데요.

정신없이 분주한 의국의 일상을 카메라에 담아보기로 했습니다

 

236F6F4A56BF3DF3195E9F

 

그런데 카메라에 낯선 모습이 포착됐습니다

링거에 팔에 꽂은채 컴퓨터앞에 앉은이는 외상센터 4년차 김기웅 간호사인데요

 

233A384A56BF3DF4339022

 

231A2E4A56BF3DF5021E38

 

2173BD4A56BF3DF615FB4D

 

241C154A56BF3DF801F7F3

 

22029E4A56BF3DF90D5E27

 

2272D94A56BF3DFA15EC07

 

2778814A56BF3DFB123D9B

 

링거를 매단채 그가 환자들을 돌보러 나섭니다

인력이 워낙 부족하다보니 몸이 아파도 자리를 오래 비울수가 없다는데요

 

2618C14A56BF3DFC0318AD

 

2470704A56BF3DFD17DB6C

 

2506FA4A56BF3DFE0C8263

 

그러다보니 누가 환자이고 누가 의료진인지 헛갈리는 상황이 벌어집니다

 

2716504A56BF3DFF047F07

 

그 날 오후 의국 분위기가 심상치않습니다

 

260EBA4A56BF3DFF080ACB

 

한 환자의 수술여부를 두고 의사들끼리 토론이 벌어진건데요

 

260EF04A56BF3E0008C03F

 

25761A4F56BF3E0106FC4B

 

256F494F56BF3E020963DD

 

며칠전 온몸에 자상을 입고 실려온 환자가 

지금 수술도 하기전 뇌까지 손상되어 최악의 경우 뇌사까지 빠질수도 있는 상태라는겁니다

 

222BA24F56BF3E032CDF89

 

2428CA4F56BF3E042D531E

 

보호자가 더이상 가망이 없다며 외상수술과 치료를 모두 거부하고있다는데요

 

2225524F56BF3E042F5CD9

 

2772B74F56BF3E050875D6

 

237DE14F56BF3E0602B032

 

23052D4A56BF3E080D9A19

 

보호자가 최선의 결정을 하도록 돕는것도 의사의 임무입니다

결국 수술실에 불이 들어왔습니다

보호자가 수술에 동의한겁니다

 

2624594756BF3E2819167A

 

247EF44756BF3E292D34B6

 

2118CE4756BF3E2A205EAB

 

2720F74756BF3E2A1BA48F

 

226F174756BF3E2B355701

 

생명은 끝까지 놓을수도 놓아서도 안되는것이기에...

 

2173894756BF3E2C2D591E

 

외상센터의 의료진들은 오늘도 0.1%의 가능성에 희망을 걸고 메스를 잡습니다

그렇게 생명의 최전선에 그들이 서있습니다

 

2175194756BF3E2D32834E

 

외상센터에 막 도착한 응급환자, 그는 조금 특별했습니다. 119구조대원인데요

교통사고 현장을 수습하는 도중 차에 치이는 사고를 당한겁니다

 

2278334D56BF3E2D080417

 

위험한 현장에 뛰어들어 생명을 구하는 119대원들을 의료진은 동료라 여깁니다.

그래서 이 순간 모두가 숙연해집니다

타인의 생명을 살리느라 정작 자신은 돌보지 못하는 사람들...

 

2103E74D56BF3E2E0330D9

 

그들은 무엇때문에 생명을 살리는일을 하는걸까요?

그리고 이들에게 생명은 무엇일까요.

 

2370364D56BF3E2F0C4E35

 

24760E4D56BF3E30093AC7

 

22777B4D56BF3E3108F19C

 

231D8F4D56BF3E3237A197

 

2245C54D56BF3E33233DC0

 

252FBC4956BF3E3429CA5D

 

무엇으로도 대체할 수 없고

 

피클포털 목록

 
 
 
게시물 검색
데이터 절약모드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