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관식 휴가 > 피클포털

회원로그인


소방관식 휴가

본문



숙소 바로 옆 주택의 현관 문틈으로

연기가 빠져나오는 것을 목격한 현 소방관은

곧바로 119에 신고한 뒤 창문을 깨고 집안에 들어가

사람이 있는지 여부를 확인했다.

이어 숙소의 소화전을 끌어다 화재진압을 시작했다.

다행히 불길은 10여 분 만에 잡혔다.



현 소방관은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라며

“26년 근무기간 중 가장 기억에 남는 일이 될 것 같다”

고 말했다. 

피클포털 목록

 
 
 
게시물 검색
삭제요청

 

 

로그인